LIFE-낮은 침대의 매력 개인의 가구, 애프터문
담백한 가구, 그리고 개와 고양이에 관한 이야기

전화

031-714-7106

업무시간

계좌번호



낮 은  대 

매 

*







침대 004는 낮음직해서

아장아장 걷는 아이도,

개고양이들도 오르내리기 좋은 높이입니다.

발치는 테두리가 더 낮아서

부딪히는 느낌이 거의 들지 않아요.


차지하는 높이감이 매트리스 정도인
나직한 침대.



그래서 구성원들 대부분이 편히 올라갈 수 있고








누군가는 울게 됩니다.







매트리스보다 5cm 정도 높게 제작하면
안정감 있게 살짝 담긴 느낌이 들지요.
얼마의 차이가 아닌 것 같지만
핸드폰이나 책을 곁에 두어도 떨어지지 않는
조그만 안정감이 생기지요.





낮은 턱이 주는 작은 안정감,










높이 보이냐개








여담이지만 저 하얀 개는

저희 집에 살고 있는

내맘대로살개 3인조의 조장, 박하입니다.

잘 때 빼고는 늘 제정신이 아니어서

무언가를 씹는 것으로 심신의 안정을 찾곤 하지요.







흔한구멍.jpg




처음 개와 함께 살 때에는

고쳐야할 나쁜 습관인 줄 알았는데

오래 같이 지내보니

나이가 들면 시켜도 안한다는 것을

마음 아프게 알게 되었습니다.

습성이나 성격이 아니라 그저 한 때의 '놀이'었음을,

나중에는 그 한 철의 난동조차 그리워짐을 알기에

굳이 야단치지 않고

예방법을 찾아내는 일에 주력하고 있습니다.





업고 사는 식으로.






함께 사는 존재가 늘어난다는 건

불편이 추가된다는 뜻일 수도 있지만
그것은 쌍방이 제공하는 것이므로

함께인 이 또한 우리로 인한 불편함을 감수하고 있겠지요.

하여, 평화로운 공존에 필요한 것은

불편을 인지하는 예민함이나

그것을 잊지않는 기억력보다


접점을 찾아내려는 부지런함,
그것을 넓히려 애쓰는
성실한 다정함이 아닐까 합니다.











Items with

게시글 보기